About Us

1984년 3월, 척박한 이땅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예술을 사랑하는 독자들의 갈채 속에 한결같은 자세로 공연예술의 고운 정원을 가꾸어 왔습니다.

월간 객석은
음악·레코드·연극·뮤지컬·무용 등 다양한 예술장르를 소개합니다.
전세계 통신원들의 생생한 현지 취재, 최고 필진의 권위 있는 평론, 빠르고 정확한 기사, 세련되고 감각적인 레이아웃을 제공합니다.

감동이 있는 곳에는 언제나 객석이 함께 합니다.
오랜 시간, 월간객석은 예술을 향한 아름다운 꿈을 키워왔습니다. 때로는 날카로운 비평의 시선으로, 때로는 주도적 주체로 우리 공연예술계의 성장을 위해 부단히 노력했습니다.

"예술이 없어도 태양은 떠오를 것이다. 그러나 예술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을 변화시켰다고 믿는다"

일찍이 마리아 칼라스가 말했습니다. 그녀의 말대로, 이제 객석과 더불어 예술을 사랑하는 여러분이 이 세상을 보다 아름답게 변화시키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말입니다.

새롭게 태어난 객석의 온라인 공간에서 다시 한번 여러분에게 손 내밉니다.
객석에 오시면 다른 세상이 보입니다.

편집부   |  02)3673-2050
광고 및 정기구독 문의   |  02)747-2115
팩스(공통)   |  02)747-2116
편집부
취재팀장 국지연 ji@gaeksuk.com
기자 김선영 sykim@gaeksuk.com
기자 김호경 ho@gaeksuk.com
기자 장혜선 hyesun@gaeksuk.com
객원 전문기자 송현민 song@gaeksuk.com
기자 임형준 byejun@gaeksuk.com

미술부
아트디렉터 윤혜준 moon@gaeksuk.com
디자이너 이화연 design@gaeksuk.com

미디어 경영본부
팀장 위석운 killshot1225@naver.com
과장 방주영 ulove0918@naver.com

정기구독 및 마케팅
대리 김주현 jhkim@gaeksuk.com

총무관리국
회계 이진아 friends@gaeksuk.com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7길 12 백상빌딩 12층 "월간객석"

전화번호
월간객석 02)3672-3002 (정기구독문의:02)747-2115)

대중교통
지하철:5호선 종로3가역 5번 출구, 종각역 3-1번 출구
버스(B):151, 162, 172, 401, 406, 704
버스(G):1005-1, 5000, 5005, 5500, 5500-1, 5500-2, 7900, 9000

최근 많이 본 기사
‘객석’ 기자들이 꼽은 화제의 무대
‘차세대 이끌 젊은 예술가’ 선정 10년-…
1년을 한눈에! 2017 클래식 음악 공연 총…
마일스 데이비스 ①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풍문으로 듣던 그 방송, 팟캐스트 즐기기
엘비스 프레슬리❷
오선지에 그린 바다 풍경
바이올리니스트 이수빈과 발레리나 이수빈…
로열 발레 VS 버밍엄 로열 발레
Volume 선택:
2017년 5월호

(주)객석컴퍼니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7길 12   백상빌딩12층 '월간객석'   |   T. 02)3672-3002   (구독문의: 02)747-2115)   F. 02)747-2116
대표 : 김기태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기태   |   사업자등록번호:101-86-84423   |   통신판매업신고 제01-260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