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azine > Record & DVD
알렉시스 바이센베르크 1972년 잘츠부르크 독주회 실황
현대가 아니다, 현재다
글 빅용완 기자 2/1/2013 |   지면 발행 ( 2013년 2월호 - 전체 보기 )




1972년 모차르테움에서 열린 피아니스트 알렉시스 바이센베르크의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독주회 실황이다. 두 장의 CD에 라벨 ‘쿠프랭의 무덤’, 슈만 판타지 C장조 Op.17, 무소륵스키 ‘전람회의 그림’ 등이 담겼다. 음반을 듣는 내내 “웃지 않아야 웃길 수 있다”라는 개그 공식이 떠오른다. 배우가 제 감정에 빠지지 않아야 보는 이를 감정에 빠뜨릴 수 있다는 얘기인데, 바이센베르크가 이 공식을 입증한다.
‘쿠프랭의 무덤’ 프렐류드에서부터 토카타까지, 그는 흔한 루바토 한번 맘껏 구사하지 않는다. 정해진 템포를 한결같이 유지하는 연주자 스스로는 아주 이성적인데, 듣는 이는 연주자가 의도하는 감정의 휘몰이에 쉴 새 없이 동요된다. 탄력 넘치는 손가락 근육이 당장이라도 만져질 듯 모든 터치가 살아있고 여기에 효과적인 페달링이 더해져, 바이센베르크라는 물결은 속도를 유지하되 그 깊이와 강약을 제 맘대로 조절하며 흐른다. 리고동에서는 한 순간의 망설임 없이 치고 나가는 무심한 터치에서 팔딱팔딱 왕성한 생명력이 느껴진다. 가장 서정적이고 관조적인 미뉴에트조차 이성적이다. 메트로놈을 켜놓은 듯 정확한 박자는 그야말로 ‘춤 추기 위한 음악’ 연주로서 최적이다. 끝 곡 토카타에서는 연타와 스타카토로 조밀하게 흩뿌려진 모든 내성들이 상성 및 주선율과 동등하게 다뤄진다. 마지막으로 치달음을 예고하는, 토카타에 단 한 번 등장하는 페르마타에서조차 바이센베르크는 그저 순간적으로 정지할 뿐이다. 어떤 연주자들은 이 페르마타의 쉼표에서 말 그대로 한숨 돌리며 길고 긴 펼친화음의 상행을 대비하지만, 바이센베르크는 그저 ‘인지’할 뿐… 누리지 않는다. 대미에 와서야 그는 이제껏 잡고 있던 이성의 끈을 놓아버린다. 상행하는 으뜸화음 음들을 옥타브로 마구 때리는 왼손은 제 맘대로다. 바이센베르크의 이성에 쥐락펴락 당했던 잘츠부르크 청중은 그것이 화인지 흥인지 광기인지 모를 대미에 환호성으로 답한다.
바이센베르크의 이름 앞에 붙는 ‘모더니스트’ 혹은 ‘현대적인’이라는 수식들. 적어도 이 녹음에서 ‘현대’는 ‘현재’로 대체되어야 하지 않을까. 외성과 주선율의 양감을 책임지는 내성의 연타ㆍ스타카토ㆍ스케일 하나하나에 그는 생명력을 부여했고, 이로써 기존의 연주와 확연히 차별되는 또 다른 해석, 또 다른 작품을 낳았다. 작품 본연이 가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새로운 해석을 제시하는 것은 모던함을 넘어 작품에 생명을 불어넣는 일이다. ‘지금 여기’로 불러내어 새로운 작품의 탄생처럼 인식시키기에… 바이센베르크의 해석은 ‘현재적’이다.
두 번째 CD에는 ‘전람회의 그림’과 함께 총 다섯 곡의 앙코르가 수록됐다. 마지막 트랙은 바흐 ‘예수 나의 기쁨’. 앙코르 곡의 제목을 말하는 바이센베르크의 육성, 이어지는 연주는 과거의 음악들을 ‘현재’로 불러냈던 그가 더 이상 이 세상에 없음을 떠올리게 하여, 그의 오랜 팬이라면 뜻하지 않은 슬픔과 마주하게 된다. 담담히 이어지던 ‘예수 나의 기쁨’은 이렇게 사라진다. 방전된 안드로이드가 서서히 그 움직임을 멈추듯, 물이 증발하듯, 수평선 위로 해가 오르듯 혹은 아래로 지듯… 그 누구의 의도도 아니었다는 듯, 이러한 멈춤이 너무도 당연하다는 듯.

글 박용완 기자(spirate@)


▲ 알렉시스 바이센베르크(피아노) Orfeo C869122B (ADD, 2CD) ★★★★★


copyright ©월간객석/Auditoriu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태그 :  
이전 페이지 분류: Record & DVD 2013년 2월호
[Record & DVD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4-01-01)  블라도 페를레무테르 님버스 레코딩
(2014-01-01)  안네 조피 무터/호네크의 드보르자크 바이올린 협주곡 외
(2014-01-01)  정명훈/서울시향의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2014-01-01)  이설리스/하딩의 드보르자크 협주곡 A장조와 B단조
(2014-01-01)  네트렙코 흐보로스톱스키의 모스크바 붉은 광장 콘서트 실황
Volume 선택:
2017년 9월호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드보르자크 연가곡과 현악 4중주 ‘사이프…
라 페니체 극장의 베르디 ‘오텔로’ 두칼…
누가 브람스의 실내악곡이 어렵다고 말하…
구스타보 두다멜(1)
슈타트펠트의 바흐 ‘영국 모음곡’ 1·2…
마르쿠스 슈토크하우젠(트럼펫)/크리스토…
텔덱 컬렉션
알렉시스 바이센베르크 1972년 잘츠부르크…
파비오 비온디/ 에우로파 갈란테의 ‘키아…
야사 하이페츠의 생상스 ‘서주와 론도 …

(주)객석컴퍼니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7길 12   백상빌딩12층 '월간객석'   |   T. 02)3672-3002   (구독문의: 02)747-2115)   F. 02)747-2116
대표 : 김기태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기태   |   사업자등록번호:101-86-84423   |   통신판매업신고 제01-260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