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azine > Dance
국립현대무용단·코리안심포니 '오케코레오그래피'
현대무용과 오케스트라의 의미 있는 만남
글 심정민(무용평론가·비평사학자) 11/1/2016 |   지면 발행 ( 2016년 11월호 - 전체 보기 )




10월 7~9일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국립현대무용단은 올해 ‘접속과 발화’라는 굵직한 주제를 가지고 여러 기획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10월 7~9일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펼쳐진 국립현대무용단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의 ‘오케코레오그래피’ 역시 이러한 방향을 고스란히 반영하고 있다. ‘오케코레오그래피’는 ‘관현악 편곡(Orchestration)’과 ‘안무(Choreography)’의 합성어로, 말 그대로 연주와 춤이 함께한다는 의미다.

최근 창작 춤의 주도적 경향을 컨템퍼러리 댄스(Contemporary Dance)라고 할 수 있는데, 그 주요 특질은 두 개 이상의 분야가 만나 충돌 속에 조화를 이루어 새로운 창작을 실현하는 것이다. 여기서는 현대무용과 오케스트라 연주가 상호작용하는 컬래버레이션을 시도했다. 구모영의 지휘에 바이올린·비올라·첼로·더블베이스 등 7명의 현악 연주자가 연주하는 가운데 중견 현대무용가 이해준과 정수동이 각각 ‘리플렉션(Reflection)’과 ‘다이브(Dive)’란 작품을 발표했다.

라이브로 연주된 음악은 미국의 대표적인 포스트모던 미니멀리스트인 존 애덤스의 ‘셰이커 룹스(Shaker Loops)’로서, 차례로 전개되는 이해준의 ‘리플렉션’과 정수동의 ‘다이브’에 똑같이 반복되었다. 한 음악이 서로 다른 춤에 따라 얼마만큼 다르게 느껴질 수 있는지를 음미할 수 있는 기회였다. 전자에서 상대적으로 진지하고 묵직하게 들렸다면, 후자에서는 좀 더 경쾌하고 위트 있게 다가왔기 때문이다. 음이 잘게 이어지면서 일정한 패턴이 반복되는 미니멀리즘 음악을 선택한 것이 상당히 적절했다.

이해준의 ‘리플렉션’은 랭보의 시 ‘영원’을 모티브로 하여 충격과 격정 속에 생동하는 움직임을 그려나간다. 이미 예술세계를 확고하게 구축한 안무가이자 무용수인 류석훈과 안영준을 투톱으로 세워놓았는데 이는 득보다 실이 많았다. 둘은 서로 조화를 이루지 못한 채 각자의 춤을 전개했으며, 나머지 여성 무용수들은 각각의 춤에 맞춰나가기 바빠 보였다. 그녀들은 류석훈과 출 때면 그에게 동화되어 분절적인 움직임을 펼치고, 안영준과 출 때면 그와 협력하여 조형적인 움직임을 펼쳤다. 물론 각자 독립된 춤은 익히 알려진 대로 수준급이었다.

정수동의 ‘다이브’는 ‘물속에 뛰어들다’라는 본연의 의미와 함께 ‘싸구려 술집’이라는 속어까지 포괄하고 있다. 여기서 여섯 명의 무용수는 알 수 없는 심연 같은 어딘가로 뛰어드는 몸짓을 주도적으로 전개한다. 이를 젊은 무용수들답게 자유롭고 경쾌하게, 또 개성 있고 위트 있게 표현했다. 정수동의 안무적 통제는 처음과 마지막에 강하게 감지할 수 있었으며, 중간 부분은 흐름의 큰 틀을 잡아놓고 세부적으로 무용수들의 춤 역량에 기댄 인상이다. 안무가의 힘이 강하게 느껴질수록 흥미로웠다는 점은 더 말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현대무용 작품은 오케스트라 연주를 라이브로 사용하는 경우가 거의 없으며, 게다가 소극장 공연인 경우에는 더더욱 그러하다. 따라서 국립현대무용단과 코리안심포니의 컬래버레이션은 그 자체로 신선한 도전이다.


copyright ©월간객석/Auditoriu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이전 페이지 분류: Dance 2016년 11월호
[Dance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6-10-01)  국립발레단 '스파르타쿠스'
(2016-10-01)  제11회 탄츠메세
(2016-09-01)  볼쇼이 발레, 3년만의 런던 투어
(2016-09-01)  제13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 갈라
(2016-08-01)  매슈 본 ‘잠자는 숲속의 미녀’
Volume 선택:
2017년 9월호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볼쇼이 발레 수석무용수 스베틀라나 자하…
국립발레단vs.유니버설발레단 ‘호두까기…
프랑스 현대무용의 거장 마기 마랭
국립무용단 ‘묵향’
스페인 국립무용단 수석무용수 김세연
‘댄스 엘라지’에 가다!
국립발레단 ‘세레나데’ ‘봄의 제전’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김지영
국립발레단 신임 예술감독 강수진 연대기
매슈 본 ‘잠자는 숲속의 미녀’

(주)객석컴퍼니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7길 12   백상빌딩12층 '월간객석'   |   T. 02)3672-3002   (구독문의: 02)747-2115)   F. 02)747-2116
대표 : 김기태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기태   |   사업자등록번호:101-86-84423   |   통신판매업신고 제01-260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