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azine > Life
Q 무용수마다 토슈즈를 길들이는 방법이 따로 있나요?
발레리나가 망치질을?
글 김호경 기자 12/1/2014 |   지면 발행 ( 2014년 12월호 - 전체 보기 )



ANY QUESTION


음악·공연예술에 관한 궁금증,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 사진 이규열(라이트 하우스 픽처스)·월간객석 DB



Q 배우 강소라의 ‘발레 다이어트’ 유행에 동참해 발레를 배우고 있습니다. 시작한 지 1년쯤 되어 토슈즈 세계에 입문했는데요. 보기에는 덧버선처럼 단순해 보이는데 종류와 가격, 신는 방법 모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다양해서 깜짝 놀랐습니다. 저는 시중에 나와 있는 토슈즈를 그냥 신고 있지만, 정보를 찾아보니 발레리나들은 각자 자신의 발에 맞게 다듬고, 꿰매고, 망치질해서 신는다고 하더라고요. 외국에는 토슈즈만 만드는 장인도 있다고 하던데… 토슈즈의 세계가 궁금해요.

정서진(서울 마포구 상암동)



정서진 독자님, 발레 다이어트로 몸매 관리 중이시군요! 저도 내일부터 시작하려고 합니다(도대체 몇 달째…). 지금부터 토슈즈에 대해 낱낱이 파헤쳐드리겠습니다. 먼저 토슈즈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볼까요? 공장에서 기계로 찍어낸 토슈즈도 있지만 전문 무용수들은 대부분 수제품을 신습니다. 영국·이탈리아 등에는 토슈즈를 손으로 만드는 장인이나 대형 업체가 많은데요. 우리나라에는 동대문구 장안동에서 토슈즈 전문 숍 ‘미투리’를 운영하고 있는 이완영 씨가 거의 유일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토슈즈의 소재는 대부분 자연 소재인 공단을 사용합니다. 합성 소재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가격이 좀 더 낮아지죠. 토슈즈의 가장 중요한 발끝, 즉 바닥이 닿는 부분은 광목이나 마 같은 천을 여러 번 겹쳐서 만듭니다. 마치 페이스트리처럼 겹겹이 쌓아 풀을 먹인 후 12시간 이상 건조시키면 딱딱해진다고 하네요.


이렇게 탄생한 토슈즈에 리본을 다는 것은 무용수 개개인의 몫입니다. 무용수마다 발 모양이 다르기 때문에 자신의 발에 맞게 ‘수선’하는 과정을 거치는 건데요. 이렇게 하면 부상을 방치할 수 있다고 하네요. 무용수들은 새 토슈즈를 손에 들면 일반적으로 망치질부터 시작합니다. 발바닥 부분을 망치로 때려서 부드럽게 만든 후 자신이 생각하는 정확한 위치에 리본을 꿰맵니다. 꿰맨 리본을 접착제로 고정하고 발목에 묶으며 길이를 맞추죠. 토슈즈의 발끝을 빙 둘러 바느질하면 덜 미끄러진다고 하네요. 전체 과정은 비슷하지만 리본을 라이터로 그을린다거나, 사인펜으로 표시를 한다거나 개개인의 방법은 조금씩 다릅니다.

토슈즈의 안을 살펴볼까요? 브랜드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완충 역할을 하는 발가락 보호대가 있습니다. 무용수의 몸무게와 점프로 인해 생기는 충격을 견디려면 보호대는 필수겠죠? 또한 무용수들은 발가락마다 반창고처럼 생긴 테이프를 감거나 발가락 사이에 솜뭉치를 끼우기도 합니다. 땀이 많이 나기 때문에 발이 짓무르는 것을 막으려는 것이죠.

이렇게 길들인 토슈즈는 얼마나 오래 신을 수 있을까요? 정답은 1~2일. 무용수마다 다르기는 하지만 공연이 있을 때에는 하루 이틀 안에 새 토슈즈로 갈아 신어야 한다고 해요. 너무 딱딱하거나 헐거우면 치명적인 부상을 당할 수도 있기 때문에 공연이 없을 때에도 일주일에 두 켤레 정도는 기본이랍니다. 발레리나 강수진은 한 인터뷰에서 신인 시절, 새 토슈즈를 살 돈이 없어 낡은 토슈즈를 계속 신다가 발가락이 화상을 입은 듯 완전히 벗겨지고 부어오른 적이 있다고 고백했죠. 할 수 없이 토슈즈 안에 생고기를 넣고 연습한 일화는 유명합니다. 한참을 연습하고 나니 생고기에서 배어 나온 피가 흥건했다던데,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우리로서는 상상하기조차 어렵지요.

도대체 토슈즈가 얼마이기에 강수진이 생고기까지 집어 들었을까요. 브랜드에 따라 다르지만 5만〜20만 원 정도라고 합니다. 계산해보면 한 달에 150만 원 이상 소비되는 거죠. 소속 단체에서 지원해주는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무용수가 자비로 부담할 수밖에 없겠죠. 어마어마한 지출입니다. 단원 수만 100명이 넘는 영국의 로열 발레는 연간 25만 유로(약 3억 4,000만 원)의 토슈즈가 소모된다고 하니, ‘억’ 소리가 절로 나네요. 예쁘고 아름답게만 보이던 토슈즈에 이런 사연이 숨어 있다니! 연말에 이들의 노력과 인내가 깃든 무대를 함께 감상해보면 어떨까요.


▲ 사진 이규열(라이트 하우스 픽처스)·월간객석 DB

글 김호경 기자(ho@gaeksuk.com) 사진 이규열(라이트 하우스 픽처스)·월간객석 DB

음악·공연예술에 관한 궁금증이 있다면 주저 말고 ‘객석’ 편집부로 문의해주세요.
최선을 다해 답해드립니다!


copyright ©월간객석/Auditoriu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이전 페이지 분류: Life 2014년 12월호
[Life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4-11-01)  Q 언제부터 악기를 가르쳐야 할까요?
(2014-11-01)  ‘객석’이 주관한 서울숲 거리 공연
(2014-11-01)  제11회 자라섬 재즈페스티벌
(2014-11-01)  제10회 서울아트마켓
(2014-10-01)  Q 성악과 국악, 그리고 대중음악의 발성법은 어떻게 다른가요?
Volume 선택:
2017년 9월호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아테네의 영웅, 테세우스
영웅들의 영웅 페르세우스
전령의 신 헤르메스와 화로의 신 헤스티아
2017-20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마일스 데이비스 ①
아폴론과 마르시아스의 음악시합
술의 신, 디오니소스
1년을 한눈에! 2017 연극·뮤지컬·무용·…
전축과 LP의 문화사
문화예술 TV 가이드

(주)객석컴퍼니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7길 12   백상빌딩12층 '월간객석'   |   T. 02)3672-3002   (구독문의: 02)747-2115)   F. 02)747-2116
대표 : 김기태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기태   |   사업자등록번호:101-86-84423   |   통신판매업신고 제01-2602호